와디즈

와디즈

프로젝트 정보

6% 달성

60,000원 펀딩

31명의 서포터

칠레 원주민 셀크남, 자연과 하나였던 그들의 영혼을 새긴 티셔츠 프로젝트는 아쉽게도 목표금액을 달성하지 못한채 2020.12.10에 종료되었습니다.

펀딩하기는 쇼핑하기가 아닙니다!자세히 알아보기

지지서명

메이커 정보

리워드 선택

프로젝트 스토리

칠레의 원주민 셀크남(SELK'NAM), 자연과 하나였던 그들의 아름다운 영혼을 티셔츠에 담았습니다.

6% 달성

60,000원 펀딩

31명의 서포터

칠레 원주민 셀크남, 자연과 하나였던 그들의 영혼을 새긴 티셔츠 프로젝트는 아쉽게도 목표금액을 달성하지 못한채 2020.12.10에 종료되었습니다.

펀딩하기는 쇼핑하기가 아닙니다!자세히 알아보기

메이커 정보


목표 금액 1,000,000원
펀딩 기간 2020.10.16-2020.12.10

100% 이상 모이면 펀딩이 성공되며, 펀딩 마감일까지 목표 금액이 100% 모이지 않으면 결제가 진행되지 않습니다.



프로젝트 스토리

                    셀크남을 아시나요?


남아메리카 대륙의 끝, 칠레의 최남단 티에라델푸에고(Tierra del Fuego) 섬 지역에 살던 원주민 ‘셀크남(Selk'nam)’.

셀크남은 과나코를 사냥하고 토속 신앙을 섬기며 평화롭게 살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지구 상의 많은 원주민들이 그러하였듯, 이들도 19세기 말 대륙 정착민들과 유럽인들의 이주로 인한 재앙을 피하지 못했습니다. 일확천금을 좇아 이들의 터전을 침범한 유럽인들은 셀크남을 학살하고, 많은 질병을 퍼뜨렸으며, 심지어 유럽 땅으로 데려가 ‘인간 동물원’에 전시했지요.

그리하여 유럽인들이 나타나기 전 3, 4천 명에 이르던 셀크남의 인구는 1930대에는 겨우 100명 남짓으로 줄고 말았습니다. 1974년에는 셀크남의 마지막 후예였던 여인이 세상을 떠났고, 이제 셀크남은 ‘사라진 민족’으로 여겨집니다. 


셀크남 조상 신을 기리는 춤을 준비하는 젊은 셀크남 여인들(1923) ⓒ Martin Gusinde


과나코 가죽 옷을 입은 셀크남 가족(1923) ⓒ  Alberto de Agostini 


                      셀크남 되살리기

고유의 언어와 문화를 지키며 춥고 척박한 땅에서 자연과 더불어 대대로 살아오던 강인한 민족 셀크남. 그들은 비록 지금 살아 있지 않지만, 다행히도 그들의 생활 모습과 관습, 언어 등을 기록한 사진과 다큐멘터리, 책 들은 남아 단편적으로나마 셀크남의 자취를 찾아볼 수 있습니다.

20세기 초와 중반에는 서양인들과 식민자들이 남긴 기록이 주를 이루었지만 21세기가 되면서, 특히 근래 십여 년 동안 셀크남의 뿌리와 정체성을 탐색하고 되찾아보려는 움직임이 활발히 일고 있습니다.


다큐멘터리 <셀크남 - 티에라 델 푸에고>(감독: Francisco Gedda) © Sur Imagen 2010 


애니메이션 <셀크남> : 샐크남의 세계관을 표현한 짧은 애니메이션(감독: Sebastián Pinto) © Sebastián Pinto 



                           우리는 셀크남

칠레의 실력파 작가 카를로스 레예스(Carlos Reyes)와 로드리고 엘게타(Rodrigo Elgueta)가 쓰고 그린 그래픽노블 『우리는 셀크남(Nostros los Selknam)』도 그 소중한 노력의 결과물 중 하나입니다.


아모르문디 출판사에서는 칠레 현대사의 가장 뜨거운 시절을 이끌었던 대통령 살바도르 아옌데의 1000일간의 집권기를 오롯이 담아낸 생생한 그래픽노블 『아옌데의 시간(Los años de Allende)』을 10월에 펴냈고, 바로 이 책의 두 저자가『우리는 셀크남』에서는 셀크남의 뿌리를 찾아 나섭니다.


그래픽노블 『아옌데의 시간』(아모르문디)



그래픽노블 『우리는 셀크남』칠레판 이미지(한국어판은 12월 출간 예정) © VLP Agency


         셀크남의 성인식, 하인(Hain)

 

『우리는 셀크남』의 두 저자는 셀크남의 역사를 기록한 거의 모든 자료를 찾아본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을 정도로 많은 자료와 작가를 하나하나 뒤지고, 찾고, 또 만납니다. 특히 그들은 ‘하인(Hain)’이라는 의식에 주목하는데요, 하인은 셀크남 남성의 성인식으로 매우 중요한 의식이었습니다.


셀크남 젊은이들은 자연에서 얻은 재료로 온몸을 칠해 그들이 믿는 셀크남의 정령들과 같은 모습으로 분장을 합니다. 그리고 몸과 영혼의 시험을 통과함으로써 위 세대로부터 전해 오는 비밀과 전통을 배웁니다. 하인 의식은 셀크남의 신화와 깊은 관련이 있으며, 그 시각적 형태와 극적인 과정이 무척 강렬하고 아름답습니다. 그래서 셀크남에 관한 자료나 책, 예술작품, 생활용품, 서체 등은 하인을 주제로 삼거나 하인의 이미지들을 담은 것이 매우 많습니다.


셀크남의 ‘하인’ 분장을 모티프로 한 칠레의 우표


셀크남의 ‘하인’ 에 관한 동영상  © Pupa Studio Creativo 

    티셔츠에 담아낸 '하인'의 아름다움


그래서 아모르문디에서는 『우리는 셀크남』의 출간을 앞두고 '하인'의 이미지를 담은 티셔츠를 만들기로 하였습니다. 우리나라에 처음 셀크남의 이야기를 소개하면서, 그들의 아름다운 전통을 보여주는 굿즈도 함께 선보인다면 무척 뜻깊은 일일 테니까요. 


하인 의식의 분장은 셀크남의 정령들을 구현한 것인데, 그 정령들은 셀크남 신화에서 각기 다른 역할을 합니다. 그 모두를 담고 싶지만, 이번 펀딩에서는 그중에서도 대표적인 몇 가지 정령의 문양을 단순화하여 시각적인 아름다움을 극대화한 형태로 티셔츠에 담았습니다.

“황홀할 정도로 초현실적이고 강렬한” 하인 의식의 분장 가운데 저희가 선택한 것은  타누, 마탄, 울렌이라는 정령입니다.


타누(Tanu)

타누는 셀크남의 지하세계 여신인 살펜(Xalpen)의 자매로, 살펜의 권위를 나타냅니다. 직사각형에 가까운 몸통의 문양은 셀크남 신화 속 네 개의 하늘 중 하나를 상징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신화시대에 살펜은 큰 고래, 타누는 작은 고래로 변신하였으므로 이 문양은 고래의 무늬를 나타낸 것으로 해석되기도 합니다. 하인 의식에서 일어나는 일의 증인이자 전령 역할을 맡습니다.

마탄(Matan)

마탄은 하인 의식의 위대한 댄서입니다.  마탄의 놀라운 점프는 단번에 사람들을 사로잡습니다. 마탄이 하늘에서 내려오면 하인의 참석자들은 열광적으로 환영합니다. 마틴의 몸에는 셀크남 신화의 네 하늘을 나타내는 그림을 그립니다.

울렌(Ulen)

울렌은 티에라 델 푸에고 섬 북쪽 지역의 남성 정령입니다. 바람처럼 빠르고 민첩하게 움직여서 모습의 일부만 눈에 보입니다. 짙은 붉은색 몸에 흰색 가로줄이 있고, 가면은 좀 더 밝은 빨간색 위에 세 개의 흰색 선을 그렸습니다. 하인 의식에서는 관객들을 즐겁게 하는 연극적인 광대 역할을 합니다.

   현대미술가 최선의 실크스크린으로                          담아낸 셀크남의 문양

셀크남의 아름다운 정령들을 티셔츠에 담아내는 작업은 진지한 문제의식으로 독특한 작품들을 선보이는 화가 최선 님이 맡아주셨습니다. 최선 화가는 동시대의 관객에게 울림을 주는 작품 세계로 미술계가 주목하는 현대미술가입니다.

화가 최선

홍익대학교 회화과를 졸업했습니다. 미술을 통해서 의미 있는 예술가가 되고 싶다는 생각으로 미술공부를 해오고 있습니다. 현대미술을 통해 우리 사회의 현재를 이해하고 작품 속에 담아내고자 합니다. 2011년의 구제역 파동의 기억을 종이에 돼지기름으로 선보여 12회 송은미술대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2016년부터는 유니온아트페어를 통해 창작자와 갤러리스트, 컬렉터 간의 거리를 좀 더 좁히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2020년 3월 홍콩 Soluna FineArt를 시작으로 대구 Gallery CNK에서 전시를 가졌으며, 2021년 파리 Gallery Dohyanglee에서 개인전을 열 예정입니다.


개인전

2020  <딸꾹질>, Gallery CNK, 대구, 한국

2018  <오수 회화>, P21, 서울, 한국 / <멍든 침>, Gallery D, 거제, 한국

2017  <멀미>, 씨알콜렉티브, 서울, 한국

2016  <낮밤>, 아트스페이스 휴, 경기, 한국  / <무게와 깊이>, 스페이스 xx, 서울, 한국

2015 <메아리>, 송은아트스페이스, 서울, 한국 / <자홍색 회화>, 봉산문화회관, 대구, 한국

2013  <두 세상>, 뱀부커튼 스튜디오, 타이베이, 대만  / <매와 허공>, 뱅크아트 Studio NYK,  요코하마, 일본 

2011 <찰나의 숨>,  케이크 갤러리, 서울, 한국  / <실바람>,  요코하마 트리엔날레 뱅크아트  LIFE3 프로젝트, 요코하마, 일본 

2010  <가쁜 숨>, 코너 갤러리, 서울, 한국 

2004  <벌거벗은 그림 Naked Painting>, MIA 미술관, 서울, 한국

그 밖에도 다양한 기획전에  참여하였고 다수의 수상 경력이 있습니다. 자세한 이력은 작가의 홈페이지 http://ssunya.net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리워드 소개

 20수의 도톰한 100% 면 티셔츠에 실크스크린으로 찍어냅니다.

피부에 자극이 없는 100% 면 티셔츠에 실크스크린으로 도안을 찍어내는 방식으로 제작할 예정입니다. 고급 20수 티셔츠이며, 편안한 박스 핏입니다.(30수 티셔츠보다 도톰합니다.) 세탁 후에도 문양이 쉽게 지워지거나 떨어지지 않으며, 탄탄한 소재로 사계절 내내 입기 좋습니다. 

상세 스펙 및 사이즈

  • 섬유 혼용률: 20수 고급 면 100%
  • 상세 사이즈
사이즈 상세 치수
M(95)어깨 너비 50cm, 가슴둘레  97, 총 길이 66cm
L(100)어깨 너비 53cm,  가슴둘레 103, 총  길이 68cm
XL(105)어깨 너비 55cm, 가슴둘레 107, 총 길이 70cm
  • 색상: 그레이(10%) 

* 흑백의 문양이 잘 드러날 수 있도록 화이트 티셔츠가 아닌 10% 정도의 옅은 회색 티셔츠로 작업합니다.  

  • 제조국 및 제조연월: 한국, 2020년 10월 이후 제작된 티셔츠에 펀딩 마감 후 실크스크린 작업을 합니다.
  • 제조자: 스티지(070-7123-4544)

세탁 방법 및 취급 주의사항

  • 삶지 마세요.
  • 세제를 탄 물에 담가 두지 마세요.
  • 염소계 표백제 사용은 피해 주세요.
  • 세탁기 세탁이 가능하나, 색과 형태 유지를 위해 중성세제를 이용하여 단독 손세탁을 권장합니다.
  • 변색이 일어날 수 있으므로 직사광선에 장시간의 노출은 피해 주세요.

교환 및 A/S 안내

  • 봉제 불량, 오염 등 현저한 하자가 있는 경우 교환 가능합니다.
  • 실크스크린 작업은 수작업으로 이루어지므로 같은 문양이라도 미세한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이 경우는 교환 조건에 해당하지 않습니다.
  • 상세한 문의는 아모르문디 김삼수(010-4230-2665)로 해주세요.


리워드 구성

이 리워드는 아모르문디의 그래픽노블 『우리는 셀크남』의 출간을 앞두고 셀크남에 관해 많은 분들에게 알리기 위한 뜻으로 준비하였습니다. 따라서 리워드를 세분화하지 않고 모두 같은 조건으로 펀딩하실 수 있게 하였습니다.

펀딩에 참여하시는 분들께서는 원하는 문양(타누, 마탄, 울렌)과 사이즈만 선택해주세요. 펀딩이 끝나면 최선 화가가 실크스크린 작업을 한 후, 아모르문디에서 티셔츠를 발송해드립니다.


  • 리워드명: 셀크남 전통 문양 티셔츠
  • 금액: 20,000원
  • 리워드 선택: 타누, 마탄, 울렌 중 문양 선택 + 사이즈(m, l, xl) 중 선택


이미지의 왼쪽부터 타누, 마탄, 울렌입니다.  

리워드 옵션에서 문양과 사이즈를 선택해주세요.

✔ 펀딩 목표 금액: 100만 원

펀딩 금액은 고급 면 티셔츠 구입 비용, 최선 화가의 실크스크린 작업 비용, 리워드 발송 비용 등으로 쓰일 예정입니다.  그래픽노블『우리는 셀크남』의 출간에 맞추어, 우리에게 생소한 칠레 원주민 셀크남의 흔적을 찾아 나서는 저자들의 의미 있는 작업을 조금이나마 더 많은 독자들에게 알리고 싶은 아모르문디의 뜻을 담은 펀딩입니다.

✔ 프로젝트 일정

  • 와디즈 펀딩 마감일 : 12월 10일
  • 리워드 발송 시작일 : 2021년 1월 5일 
  • 발송 방법 : CJ대한통운택배

(제주도 및 도서산간 지역의 경우 추가 배송비가 발생하므로 프로젝트 최종 결제 이후 서포터분들께 개별 연락하여 안내를 드리겠습니다.) 


메이커 소개

안녕하세요. 아모르문디 출판사 대표 김삼수입니다.



혹시, 어떤 분들에게는 생소한 이름일 수도 있을 테지만,

저희는  2005년부터 꾸준히 다양한 책들을 펴내고 있는 출판사입니다.

그 '다양한 책'은 주로 인문서와 예술서, 문학서 들입니다.

그동안 국내외 인문학자들이 쓴 많은 책을 펴냈고, 요즘은 <아모르문디 영화총서>를 비롯한 영화 관련 책들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습니다.

『우리는 셀크남』은 작년 서울국제도서전에서 칠레의 도서 에이전시를 만나면서 알게 된 책입니다. 칠레뿐만 아니라 현대 졍치사에서 너무나 중요한 인물인 살바도르 아옌데의 뜨거웠던 천 일간을 그려낸 그래픽 노블  『아옌데의 시간(Los años de Allende)』과 더불어 저희가 한국어판을 펴내기로 '결심'했고요.

이 두 책은 아모르문디가 펴내는 첫 그래픽노블 두 권이기도 합니다.

'세계에 대한 사랑'이라는 출판사의 이름에 걸맞게, 저희는 이처럼 소중한 인문적 가치를 지닌 구석구석의 (그리고 구석뿐만 아니라 중심의) 책들을 계속해서 펴내겠습니다.

강소 출판사 아모르문디의 책들을 눈여겨 봐주세요.